현대인의 고독과 이상향에 대한 갈망을 푸른색채로 표현합니다.



작품을 통해 제시하는 잠재적인 유토피아를 통해 이상세계를 갈망하는 현대인들에게 위로와 안식처를 제공하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대표이력



2021, 호모비아토르:길 위의 사람, 갤러리화이트원

2021, 서에로아트마켓, 비움갤러리

2020, 파랑새, 뚝섬미술관

2019, 잠재적 유토피아, 말박물관

2018, 잠재적 유토피아, 탐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