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는 일상에서 마주한 장소에서의 기억을 조합하고 그곳에서 작가가 느낀 따뜻함과 위로를 기록한다. 동판화의 섬세한 선으로 새긴 이미지를 보라색으로 뒤덮은 화면은 비현실적이고 몽환적이다.


Woohyun Lee’s work is the compound of memory from places where the artist gained warm consolation. Dreamy and surreal violet color image carved with fine line of copperplate invites the viewer to the artist’s memory.



대표이력



2021 아트부산(부산BEXCO,부산)

부산화랑아트페어(부산BEXCO,부산)

2020 핑크아트페어(인터컨티넨탈 코엑스,서울)

2019  아트부산 (부산BEXCO,부산)

 아시아컨템포러리아트쇼 (콘랜드 호텔, 홍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