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의 달과 행성을 그립니다.



365일 볼 수 있는 달이지만, 바쁜 현대인들은 하늘에 떠있는 달을 구경할 여유조차 없이 하루를 보내는데요, 그렇지만 ‘슈퍼문, 블루문, 블러드문, 핑크문..’ 유독 화려한 모습의 달이 뜨는 날이면 뉴스 기사며 각종 sns에서 달의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왜 화려한 옷을 입은 달에게 열광할까요? 달은 사람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보이고 싶어할까요? 작가는 이 의문에서 시작된 작업들을 달과 행성이라는 소재를 이용해 그려내고 있습니다.




대표이력



김리윤 초대전: 무한의 달, <FULL MOON> (바탕갤러리, 세종, 2021)

3D VR 김리윤 온라인 전시 개인전 (갤러리 클라우드X코베네프, 2021)

무한의 달, 두 번째 이야기 (갤러리 별일, 부산, 2021)

김리윤 개인전: <Moonlight> (카페 던바우, 대전, 2021)

예술의전당 청년미술상점 입점작가 (한가람 미술관, 서울,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