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re always together.



우리는 항상 함께 한다. 대화와 만남처럼 

서로의 마음을 공감해주며 살아갈 수 있도록 거칠지만 따뜻한, 우리와 많이 닮아 있는 

그림을 차곡차곡 담아가고 있습니다. 

오늘의 그림이 우리를 더 가깝게 연결 할 수 있도록 오늘도 누군가에게 대화를 시작하듯 그림을 그려나갑니다



대표이력



7번의 개인전

6번의 단체전

삽화작업 진행 “네가 미워질 때마다 사랑한다고 말했다”,”뇌,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등

앨범커버 작업 “Dancing in my closet”

원데이클래스와 클래스101 “알롤달록 오일파스텔로 나만의 색감을 찾아보는 시간”